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free counters

일본민영철도협회는 10~11월에 실시한역과 전철 매너 관련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여러 개를 선택하는 식으로, 2017년보다 많은 2,686명이 응답했다.

역과 전철 내에서 민폐행위 순위에서

1위는 최근 순위가 크게 오른짐을 가지고 있는법, 놓는 37.3%였다.

2위는 시끄러운 대화, 까불며 떠드는 것이 36.9%

3위는 자리에 앉는 방법이 34.5%

4위는 /하차 매너가 34.3%

5위는 헤드폰에서 새어나오는 소리로 23.2%였다.

 

짐을 가지고 있는법, 놓는 중에 가장 민폐라 느끼는 행위는? 이라는 질문에는 많은 사람이

등에 배낭 등을 메는 66.2% 다른 행위를 압도했으며, 2위는 자리에 놓은 짐이 9%,

3위는 바닥에 놓은 8.3%였다.

한편, 역과 차내 매너에 대해 개선하고 있다가 28.3%, 매우 개선되었다가 3.2%, 조금 개선되었다가 25.1% 반면

나빠졌다가 24.7%, 조금 나빠졌다 12.3%, 매우 나빠졌다가 12.4% 개선되었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한 전철과 역을 이용할 기뻤다’, ‘마음이 따뜻해졌다행위로는

아이들을 데리고 탔을 출입문 근처 공간을 양보해줬다, 외국인이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했다 등의 답변이었다.

 

출처: 1229, MyNavi

 

**내용 요약: 일본민영철도협회가 조사한 역과 차내 민폐행위 1위는 등에 배낭을 맨채로 승차하는 꼽았음.

Posted by CASSIOPEIA

도호쿠신칸센(東北新幹線), 시속 320km. 속도를 올려서 항공기와의 경쟁을 본격화한다.

JR동일본이 모리오카~신아오모리(盛岡~青森) 사이 최고속도를 현재 시속260km에서 시속320km

끌어올리는 검토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목적은 소요시간 단축’.

도호쿠신칸센 하야부사(やぶさは) 이미 최고속도 320km/h 운행하고 있으나, 모리오카~신아오모리 사이는

정비신칸센 계획에 근거하여 최고속도를 260km/h 제한하고 있다.

 

JR동일본은 새로운 방음대책 등을 추진, 구간도 시속 320km 올릴 생각이다.

배경이 되는 ‘4시간의 (4時間)’

구간 최고속도를 끌어올리면 도쿄~신하코다테호쿠토(東京~新函館北斗) 사이 운행시간을 4시간 이내로 있다.

일반적으로 4시간 이내로 들어가면 경쟁인 비행기보다 신칸센 이용자가 많아진다.

 

 

JR동일본은 단독으로 고속화 실현이 가능하지 않으며, 국가와 철도. 운수기구((鉄道運輸機構)

협의하면서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

 

출처: 115, 후지TV

 

**내용 요약: JR동일본이 도호쿠, 홋카이도신칸센 도쿄~신하코다테호쿠토의 소요시간을 비행기와

경쟁할 있는 수준인 ‘4시간의 깨기 위해 현재 260km/h 운행 중인 모리오카~신아오모리 사이를

320km/h 끌어올리기 위한 검토에 들어감. 방음대책 철도. 운수기구와의 검토가 반드시 필요함.

Posted by CASSIOPEIA

일본방문 외국인 여행객 여행용가방을 가진 승객이 많이 오는 오사카 난바역(なんば) 주변은

현재 코인락커 부족을 메우기 위해 수하물을 보관하는 시설이 늘고 있다.

지하철 난바역과 바로 연결되는 임대 회의실 난바미도스지홀(難波御堂筋)에서는 201810,

수하물 보관서비스를 시작했다.

평일, 휴일 모두 09~19시에 여행용 가방, 유모차 수하물 크기에 관계없이 1 하루 500엔에 보관한다.

 

난바미도스지홀에서는 빌딩 1층에 수하물 보관소 안내를 세우고 홈페이지도 만들었다.

현재는 일본인 이용이 많지만, 영어, 한국어, 중국어로도 대응하고 있어서 외국인 관광객 이용이 있으며,

주말 점심 이용이 가장 많으며 최근에는 한달 500 이상 이용을 기록한다고 한다.

회의실 공간을 활용, 최대 1천개까지 보관할 있다.

 

 

미도스지홀은 미나미(오사카 남쪽, ミナミ) 관광할 수하물을 맡기고 쾌적하게 여행할 있으리라 생각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타나 스노보드 대형 수하물을 맡기러 오는 사람도 있다. 이벤트 개최 이용이 많으며,

201711 오사카마라톤 개최일에는 100 이상 보관했다라고 말했다.

향후 맡긴 수하물을 간사이공항(関西空港)까지 보내는 서비스 제공도 예정하고 있다.

 

스마트폰을 사용한 수하물 보관서비스 에크보클록(ecbo cloak) 전개하는 에크보에서는 20181220,

난바마일(なんばマルイ) 지하1 면세 카운터에서 수하물 보관서비스를 시작했다.

에크보클록은 수하물을 보관하고 싶은 사람과 수하물을 보관할 있는 공간을 가진 가게를 연결시키는 서비스다.

 

 

이용자 70% 외국인 여행자로, 타이완과 홍콩에서 사람 이용자가 많다.

외에도 난바역 주변에는 DIYCafe 아메무라점(アメ村店), SAKURA BUS FLOOR 난바2nd 등에서 짐을 맡아준다.

 

출처: 116, 모두의경제신문

 

**내용 요약: 오사카에 외국인 관광객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짐을 보관하는 코인락커가 부족하여

수하물 보관서비스가 늘어나고 있음. 외국인 관광객 대응을 위해 다국어로 서비스하는 곳이 늘고 있음.

Posted by CASSIOPE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