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새로운 교통서비스 실험] 토큐전철: 전철 대신 ‘고급 통근버스’ 실증실험 free counters

혼잡이 극심한 통근전철 대신 고급형 버스 등을 활용할 있을지 토큐전철(東急電) 20191월부터

새로운 교통수단 실증실험을 한다고 발표했다.

실증실험에서 사용하는 버스좌석은 가죽으로 되어 느긋하게 앉을 있다. 통근하면서 업무를 있는 환경이다.

 

 

토큐전철은 20191월말부터 통근때 혼잡이 특히 심한 곳으로 알려진 덴엔토시선(田園都市線)

타마플라자역(たまプラ) 주변에서 새로운 교통수단 실증실험을 한다.

차내에 무선랜과 콘센트를 사용할 있는 고급 통근버스외에 스마트폰으로 타고 싶은 장소를 지정

예약할 있는 주문형 버스(On-demand Bus)’ 4종의 교통수단 실증실험을 2개월간 한다.

토큐전철에서는 새로운 교통수단을 지역 고령화에 대비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111, TBS News

Posted by CASSIOPE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