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인프라개선의 허들] 국가의 ‘획책’, 운임 인상으로 역 홈도어 설치? [이용자 과반수는 찬성?](2) free counters

1편에 이은 내용입니다.

 

운임에 얹는다: 철도회사가 도입할까?

그러나, 구체로 요금을 징수하게 되면 역마다 부담할 것인지, 노선마다 부담할 것인지 등의 제도설계와 함께

IC승차권 시스템 개선을 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 국토교통성 담당자는 현재는 보고서에서 지적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체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제도가 시작하는 시기는 미정이지만, ‘인상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면, 만약 홈도어 정비비용을 이용자가 부담하는 구조를 도입한다면 철도회사는 이러한 요금제도를 도입할까?

수도권 주요 철도회사에 확인해보니, 많은 철도회사는 제도가 결정되지 않은 이상, 검토도 하지 않는다라고

언급을 피하고 있으며, 중에는 개인의견이라면서 모처럼 그런 제도를 도입한다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한, 다른 철도회사로부터는 개별 이용자로부터 직접 징수하는 아니라 통근정기권 할인률을 내리는 형태로

자금을 확보하는 방법 아이디어를 소개하는 발언도 있었다.

통근정기권 비용은 기업이 부담하는 경우가 많음을 감안한 방법이다. 확실히 이용자에 직접 청구하는 형태는

아닐 수도 있지만, 기업의 부담증가가 직원에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할 수도 없다.

 

수익성이 높으면 자력으로 가능

토큐전철(東急電) 국가의 새로운 제도를 기다리지 않고 자력으로 홈도어 설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9년에 토요코선(横線), 덴엔토시선(田園都市線), 오이마치선(大井町線) 모든 역에 홈도어를 설치한다.

도쿄메트로도 모든 노선, 모든 역에 홈도어 도입 계획을 만들었다.

 

 

이렇게 자력으로 홈도어 설치를 진행하는 회사 가운데 만약 새로운 제도를 활용하는 회사가 나온다면

이는 홈도어를 자력으로 설치하는 여유가 없고 경영이 어려움을 인정하는 것이 된다.

 

상장회사를 보면 JR동일본, JR서일본, JR도카이, 소테츠홀딩스(ルディングス), 케이큐전철(京急電),

케이오전철(京王電), 케이세이전철(京成電), 긴테츠그룹 홀딩스(グルプホルディングス),

한큐한신홀딩스(阪急阪神ルディングス), 케이한홀딩스(京阪ルディングス), 나고야철도(名古屋鉄道, 메이테츠),

토큐 20173월기 혹은 20183월기 최고순익을 달성한 철도회사 이름이 나온다.

 

수익 잉여분을 배당으로 주주에게 돌려줄 여유가 있다면 홈도어를 자력으로 정비하는 것이

사회적책임을 달성하는 것이 된다.

 

출처: 212, 토요케이자이신문

 

**가동식 홈도어는 실제 철도회사 수익에 직접 연결되지 않으며, 홈도어 설치비용을 이용자에 부담하는 방식을

여러가지로 고민하고는 있으나, 확실한 방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음.

높은 수익을 기록 중인 철도회사는 수익 잉여분으로 홈도어를 자력을 정비하는 사회적책임을 달성할 있음.

Posted by CASSIOPE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