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에스컬레이터를 걷는 사람도 ‘할말’이 있다(정착된 걸 바꾸는 건 쉽지 않다)(1) free counters

에스컬레이터의 한쪽 비우기에 대한 논란은 현재진행형입니다.

티스토리를 마치기 전에 논란에 대한 개의 글을 올립니다.

https://jtinside.tistory.com/9979

https://jtinside.tistory.com/9980

 

철도저널사 협력으로 철도저널 20194월호의 에스컬레이터를, 믿고 있다(エスカレ, じてる)’

재구성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컬레이터 한쪽을 비워서 걷는 사람뿐만 아니라 있는 사람에도 위험하며,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는 사람과

여행용 가방을 가진 사람에는 불편하다. 기계 내구성에도 지장을 우려가 있어서 도심부와 지방 역에서

주의를 알리는 곳이 늘고 있다.

 

JR도쿄역에서는 기간한정으로 계몽 캠페인을 시작했다. 금지까지는 아니지만, 올바른 에스컬레이터 이용법으로

직원이 유도한다. 그러나, 좀처럼 지켜지지 않는다.

어쨌든, 간사이(関西) 지역에서는 거의 반세기, 지역에서도 20 가까이 행동이다.

처음에는 매너로 시작한 것이 습관으로 완전히 정착한 바꾸는 쉽지 않다.

 

 

에스컬레이터를 걷는 사람도 말이 있다

건축기준법에 따르면 평소 에스컬레이터는 경사 30 이하, 계단 높이 차이가 20~23cm, 1.1미터로

분속(分速) 30미터로 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높이 18cm 이하, 1.4미터 이상으로 정해져 있는 공공시설 계단보다 폭은 좁고 계단 높이 차이가 크다.

 

그래서 계단보다 에스컬레이터 손잡이를 잡지 않고 걷거나 뛰면 위험한구조로 되어 있다.

그러나, 속도는 사람이 보통 계단을 오르내리는 속도보다 조금 느리기 때문에 바쁜 사람이 가만히

타고 있으면 안절부절 하게 된다. 달리는 논외로 해도 근처에 계단이 없다면 에스컬레이터를 걸어서

올라갈 밖에 없다는 걷는 말이다.

 

편하게 가고 싶은 사람은 옆에 서서, 급한 사람은 한쪽을 비우는 명분이 충분히 통해 RH(Rush Hour)

터미널 역뿐만이 아니고, 전혀 그럴 필요가 없는 지방의 역과 백화점 에서도 평소에 있는 풍경이며

자동차산업의 수요 확대와 함께 황금기를 맞이한 영국에서 생산성향상, 효율성 중시 사회풍조에서

공장에서 제품을 만드는 과정뿐만 아니라 에스컬레이터에서 많은 사람을 효율 있게 하는 수단으로 등장했다.

 

위험할 리가 없다고 높이를 고치지 않았다

일본에서는 1970, 오사카만국박람회(大阪万博) 계기로 한큐전철(阪急電) 우메다역(梅田)에서

(한쪽 비우기를) 호소한 시작으로 1990년대에는 도쿄에서도 정착, 이후 전국에 퍼졌다. 당시는 국제화사회에 맞는

새로운 매너로 언론이 긍정으로 소개했을 뿐만 아니라 적극 호소하고 추진하던 철도회사도 있었다.

도쿄에서는 오른쪽을 비우는 비해 간사이는 왼쪽을 비우는 유명한 특징으로, 정착에 오랜 기간이 필요했고,

침투는 컸다고 있다.

 

 

뉴스에 나오지 않는 가벼운 사고까지 포함한다면 에스컬레이터 관련 사고는 전국 지역에서 내년 수십 ,

장소에 따라서 100 이상 발생하고 있다. 이런데도 (한쪽 비우기를) 완전히 금지하자라는 분위기가 별로 없는

오랜 습관이자, “위험하면서 말하면서도 실제는 괜찮겠지라는 분위기 때문이다.

어느 쪽이 올바른지를 말하기 전에 자신이 뒤에서 걸어오는 사람이 뭐라 할까 두려워서 압박이

요인이 되는 것처럼 생각하고 있다.

 

2편에 이어집니다.

Posted by CASSIOPE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