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철도의 기록] 키타에나철도의 흔적: 폐선 40년이 지나도 철교와 플랫폼은 남아있다 free counters

기후현(岐阜県) 나카츠가와시(中津川市) 중심부와 츠케지쵸(付知町) 이은 전철 키타에나철도(恵那鉄道)

폐선된지 올해로 40년이 되었다.

지금도 폐선 철거지에 당시 철교와 플랫폼이 남아있어서 철도팬들이 방문하는 숨은 명소가 되고 있다.

키타에나철도는 츄오선(中央本線) 나카츠가와역에서 연계하는 나카츠마치역(中津町) 츠케지쵸역(下付知) 이은

22.1km, 13 역이 노선으로 키소가와(曽川) 수력발전을 주도한 후쿠자와 모모스케(沢桃介) 의해

19248월에 개통했다. 목재와 등의 화물도 수송했다.

 

 

나카츠가와시 자료에는 여객 수는 1965년에 연간 1495천명이 최고였으며, 이후 자동차 보급 등으로

이용이 줄어 19789월에 폐선되었다고 한다. 선로는 국철 신선계획인 게로(下呂)~나카츠가와~

나가노현(長野県) 이이다역(飯田) 잇는 노선 활용방안도 있었지만, 계획은 백지화되었다.

 

 

50 이상에는 그리운 키타에나철도는 재평가 분위기를 타면서 102일부터 역사자료관에서

관련 기획전을 시작한다. 당시 차량의 전조등과 철도모형 등도 전시한다.

 

출처: 930, 기후신문

Posted by CASSIOPE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