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SIOPEIA의 철도이야기 [JTInside] :: [새로운 시스템 시험] JR동일본: 야마노테선에 ‘운전사가 필요없는’ 시기는 언제? free counters

JR동일본은 연말연시에 막차 심야시간대를 이용, 야마노테선(山手線)에서 자동열차운전장치(ATO)

주행시험을 실시한다(ATO: Automatic Train Operation)

ATO 자동운전 실현에 필수기능으로 신형차량 E235계에 개발 중인 ATO 시험으로 탑재하여 야마노테선

모든 구간에서 주행하고 평가하며 과제를 도출한다. JR동일본은 향후 노동력 부족에 대비하여

운전사 없는(Driverless) 자동운전 도입을 구상하고 있으며, 실현을 위한 개발, 환경정비를 진행한다.

 

ATO 지하철과 신교통시스템이 채용하는 운전보안시스템으로 가속, 정지 운전조작을 차량에서 제어한다.

후카자와 유지(沢祐二) 사장은 일반 ATO 기능에 운행관리시스템과 연계해서 운행조건을 반영하여

최적의 운전을 있는 ATO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ATO 시험과 함께 안전성 향상을 목적으로 운전사가 운전에 필요한 정보를 운전대 앞에 비춰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up display) 시인성(視認性) 시험도 한다.

 

 

출처: 129, 뉴스스위치

Posted by CASSIOPEIA

댓글을 달아 주세요